previous arrow
next arrow
Slider

Breathing Shelter

강일119 안전센터

그 동안 한국에서 소방서건축물은 그 시설을 사용하는 주체인 소방관보다는 소방차를 위한 차고중심으로 공간구성이 되어온 경향이 있다. 소방차의 커다란 부피를 수용하기 위한 공간이 가지는 물리적 규모로 인해 차고가 전체 소방서건물의 유형을 지배하면서 우선적으로 확보되고, 그 주변에 소방관이 사용할 사무실, 대기실 및 휴게실 등이 기능중심으로 배치되며 계획되어왔다. 그 결과 그동안 주류를 이루어온 소방서 건물들은 늘 차고를 중심으로한 정형적인 방식을 답습해왔다.

“브리딩 쉘터(Breathing Shelter)”는 지구단위계획으로 새로 조성중인 서울의 강일지역에 들어설 119안전센터 신축프로젝트이다. 본 프로젝트는 기존의 소방서들이 차고중심으로 계획되었다는 인지에 기반하여, 소방서와 차량을 운영하고 사용하는 주체인 소방관에 보다 초점을 맞추어 설계를 진행하였다. 실제로 119안전센터를 보면, 차고에 비해 개별적으로는 그 부피가 많이 작지만, 소방관들이 일상의 업무를 보는 공간, 훈련공간, 심신안정실, 식당, 24시간 근무 및 대기하는 대기실 등 다양한 공간들이 존재한다. 이들은 소방관들의 일상에서는 오히려 차고보다 더 많이 사용되는 중요한 공간들이다.

소방관업무의 일상에서 삶의 질을 고려하여 이들 공간이 제2의 집처럼 쾌적한 업무와 휴식을 제공하도록 하면서, 이를 통해서 기존의 소방서와는 다른, 사람중심의 아이덴터티를 부여하고자 의도하였다. 즉, 기존의 소방서들이 거대한 차고를 중앙에 배치하고 그 주변부에 사람들 위한 실들이 소극적으로 붙어있으면서, 차고가 전체적인 건물유형과 아이덴티티를 결정했다면, “브리딩 쉘터”에서는 1층을 차량지원과 업무를 위한 소방업무의 플랫폼으로 보고, 그 위에 사람들(소방관들)이 쾌적하게 업무를 하고 휴식을 할 수 있는 업무형 보금자리를 강조하면서 2층의 사람중심의 공간이 건물의 유형과 아이덴터티를 부여하도록 제시하였다.

그 결과 새로 제시된 강일119안전센터에서는 2층의 사람중심 공간과 이를 담는 볼륨들이 강조되고, 그 사이에는 차고로 인한 넓은 스팬에서 생기는 채광과 환기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정을 제시하였다. 이를 통해서 1층의 사무공간, 심신안정실 및 회의실, 그리고 2층의 대기실들은 중정을 중심으로 둘러싸며 배치되어 최소한 두면이상이 햇빛과 환기를 할 수 있도록 외기에 노출되며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낸다. 2층의 대기실들은 채광과 환기를 제공하는 상부로 돌출된 고측창을 통해서 높은 층고를 확보한 거주공간으로 거듭나게 되고, 이공간은 추후 119안전센터의 운영에 따라 필요시 다락공간으로 활용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최근에 국내의 작은 공공건축물들도 공모전을 통해 보다 나은 양질의 설계가 시도되는 작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강일119 안전센터를 위한 브리딩 쉘터 프로젝트는 이러한 국내 공공건축물 변화의 흐름 속에서 기존의 소방서 건물이 가진 차량중심의 건물형태를 벗어나, 소방관을 중심에둔 사람중심의 소방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 프로젝트이다.

투시뷰 외관1(최종)
투시뷰 외관2(최종)
차고Leveled_Grey

Project Information

Architect: Jungmin Nam

Project Team: Hongryang Lim, Kyungho Lee

Location: Seoul, Korea (San22-75, Gangil-dong, Gangdong-gu)

Contractor: –

Engineer: The Kujo, Samwoo MEC, Cheonil MEC

Construction Completion: Construction Scheduled, 2020

Site Area: 1,243.0 m2

Building Area: 592.0 m2 (47.6%)

Total Floor Area: 974.0 m2 (78.4%)

Building Height: 11.4 m

previous arrow
next arrow
previous arrownext arrow
Slider